임산부 생선 많이 먹으면 태아 수은 중독 위험
서울 메디컬 투데이/뉴시스
2007년 1월 2일

1주일에 3차례 이상 생선을 먹는 임산부에게서 태어난 아이들의 건강이 혈중 고농도의 수은으로 인해 심각하게 위협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사실은 출산을 앞둔 많은 산모들이 고기보다 생선 섭취가 아이에 좋다고 생각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결과여서 주목을 끌고 있다.

타이완 연구팀이 65명의 임산부를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결과 이와 같은 수은에 대한 노출은
특히 내부장기가 발달하고 있는 태아의 경우 신경손상및 신장및 뇌 손상과 발육 장애를 일으킬 위험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에서 산모들은 평균적으로 혈액 1 리터당 9.1 마이크로그램의 수은을 함유하고 있었고,
탯줄 혈액 1 리터와 태반안에 각각 10 마이크로그램과 19 나노그램의 수은이 함유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와 같은 수은 농도가 일반적으로 안전하다고 여겨지던 정도를 넘어선 수치라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산모의 89%가 미 국가연구위원회(NATIONAL RESEARCH COUNCIL)의 수은 농도 허용치인 1 리터당 5.8 마이크로그램 수치를 넘어섰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산모들이 생선을 섭취하면 위장관에서 흡수된 후 혈액속으로 들어가게 되며
이 때 생선에 흔히 들어 있는 수은및 메칠수은이 태반및 태아에게 전달된다고 말했다.

미 FDA는 임산부들이 상어나 황새치나 삼치, 옥돔등의 수은을 많이 함유한 생선을 피하라고 조언한다.

대신 작은 새우나 틸라피아등의 아프리카산 민물고기 등은 수은 함량이 적어 안전하게 먹어도 좋다고 FDA는 권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