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가 영구치로 교환되는 초등학생 어린이들과 새로 나온 영구치가 막 자리 잡은 청소년기에는 충치의 발생 빈도는 줄지 않으면서도 충치가 생기는 치아가 영구치라는 점에서 정기적인 검진과 관리가 아주 중요한 시기입니다. 새로 나오는 영구치에 충치가 생기지 않도록 올바른 양치질 습관이 몸에 배일 수 있게 해야 하며 씹는 면의 홈이 깊은 영구치들은 실란트로 메워주어 충치가 생기지 않도록 예방하여야 합니다. 초기의 충치는 치아를 많이 삭제하지 않아도 가능한 흰색의 재료로 치료하여 평생 사용할 치아를 보호하는 치료를 합니다.
학교 생활을 하고 운동 경기에 참여하는 이 시기에 얼굴에 부상을 당하는 경우가 많고 이시기의 부상은 발육 중이거나 막 나온 영구치가 부러지거나 빠지는 경우가 가장 흔합니다. 청소년기의 영구치는 치아가 완전히 성숙되지 않은 시기이므로 외상을 당한 경우 반드시 검진을 받고 주기적으로 체크하는 것이 좋습니다.
놀랍게도 청소년기에는 양치질의 효율이 어린이들보다도 떨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이들이 어릴 때는 엄마가 열심히 양치질을 해 주시지만 어느 정도 크면 본인이 하게 하다 보니 귀찮아서 빼 먹거나 대충 하게 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지요. 몸은 컸지만 머리는 아직 아이인 때문이기도 하고요. 영구치가 이미 나온 이 시기의 잇몸 염증은 성인이 되었을 때의 잇몸병과 직접적으로 이어집니다. 칫솔질을 규칙적으로 올바른 방법으로 할 수 있도록 도와주어야 하며 치석이 생기기 시작하는 나이이므로 스켈링이 필요한 경우도 있습니다.
이미 영구치열을 가진 청소년기에는 대부분의 치아를 심미적인 재료로 치료하게 됩니다. 이때도 역시 아직 완전히 성숙되지 않은 치아에 대한 고려가 이루어져야 합니다.
유치가 영구치로 교환되는 이 시기는 각각의 치아가 빠지고 새 이가 나올 때마다 자세한 관찰이 필요합니다. 새로 나는 영구치의 방향이 바르지 않으면 덧니가 될 수 있으며 삐뚤게 나는 치아는 칫솔질을 어렵게 하여 충치가 생길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치아가 나고 있을 때 방향을 잡아주고 공간이 부족할 경우 주변치아를 약간만 이동시켜서 제자리로 유도하여 주면 모든 치아가 다 자리 잡은 뒤에 하는 것 보다 훨씬 간단히 교정할 수 있고 삐뚤삐뚤 배열된 치아 사이에서 잘 생기는 충치도 미리 예방할 수 있습니다.